《미국 수정헌법 제13조》

《미국 수정헌법 제13조》는 마틴 루터 킹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셀마》로 알려진 흑인 여성 감독 에바 두버네이의 다큐멘터리다. 

 매우 뛰어나면서도 충격적인 이 다큐멘터리의 제목 ‘미국 수정헌법 제13조’는 "어떠한 노예 제도 또는 강제 노역도, 당사자가 정식으로 기소되어 판결로서 확정된 형벌이 아닌 이상, 미합중국 또는 관할 영역 내에 존재할 수 없다"고 명시한다. 그러나 미국은 이 조항에서 “당사자가 정식으로 기소되어 판결로서 확정된 형벌이 아닌 이상”이라는 부분을 빌미 삼아 수많은 흑인을 범죄자로 만드는 만행을 저질렀다. 그리고 이는 교도소 산업의 무분별한 팽창으로 이어졌다. 

 에바 두버네이는 그 치욕의 역사를 날카로운 시선으로 해부한다. 엄청난 양의 자료와 함께 인권운동가, 정치인, 역사학자, 투옥 경험이 있는 이들의 증언을 촘촘히 엮어내 호소력 또한 높다. 미국 흑인 인권사에 대한 종합적인 해석과 날카로운 통찰이 돋보이는 대작이다.


교육용 상영 허가

넷플릭스는 오리지널 다큐멘터리를 통해 여러분들과 의미 있는 방식으로 소통할 수 있게 된 점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많은 회원 여러분께서 이 같은 작품에 관심을 갖고 계실 것이며, 이들 작품의 교육적 가치를 고려해서 학교, 커뮤니티 모임, 독서 모임 등의 공간에서 이 다큐멘터리들을 상영하기 원하시리라는 점을 잘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넷플릭스는 이 공지가 기재된 다큐멘터리들에 대하여 1회의 교육용 상영을 허가하며, 그 허가 조건은 다음과 같습니다.

  • 이 다큐멘터리는 넷플릭스 회원이 넷플릭스에 접속해서 재생할 때만 상영이 가능합니다. 넷플릭스에서는 해당 영상의 DVD를 판매하지 않으며 이 영화의 다른 상영 수단도 제공하지 않습니다.
  • 여기서 상영은 비영리, 비상업 목적에 제한합니다. 이는 상영과 관련해 입장료 및 기부금, 또는 광고 협찬 및 상업적 후원을 받을 수 없음을 의미합니다.
  • 해당 작품의 상영을 홍보하시더라도 넷플릭스 로고를 사용하실 수 없으며 해당 작품의 상영을 넷플릭스에서 '공식'적으로나 추천한다는 표현 역시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위와 같은 규정은 넷플릭스 회원님들께서 커뮤니티 내 다른 사람들과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를 함께 관람하고 토의하는 것을 도와드릴 목적으로 만든 것이며, 이를 넷플릭스 회원님들께서 준수해 주실 것이라 믿습니다.

관련 기관에 상영 라이선스를 제시해야 할 경우 이 웹페이지를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보도 담당 연락처 정보

Kim Parker Gordon

보도 자료를 보시려면 로그인 또는 사이트에 등록하세요.

맨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