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랑의 미식가》

먹고 싶은 것은 먹어야만 한다. 은퇴한 샐러리맨 가스미 다케시의 미식 유랑을 담은 드라마. 《고독한 미식가》의 작가 구스미 마사유키의 에세이와 동명 만화가 원작이다.

평생 직장에 헌신하며 살아온 가스미 다케시(Takeshi Kasumi). 정년퇴직하고 보니 남는 게 시간이다. 오후에 산책하던 중 낮술의 즐거움을 발견한 가스미는 이제 원하는 것을 원하는 시간에 얼마든지 먹고 마실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이를 계기로 가스미는 내면의 페르소나에 눈을 뜬다. 그 안에 자유로이 살아가는 일본 전국시대 방랑 무사의 영혼이 잠들어 있었던 것이다. 이로써 가스미의 혀와 사무라이의 영혼을 동시에 만족시키기 위한 미식 탐험이 시작된다. 《긴자 소바집의 낮술》《마귀 마담》《마음속 크로켓》《방랑의 이탈리안 런치》 등 총 12편의 에피소드에서 은퇴한 한 남성의 미식 모험담을 만나 보자.

보도 자료를 확인하려면 로그인 또는 계정 등록이 필요합니다.

맨 위